1.3.5 딥러닝의 대중화

1.3.4 새로운 투자의 바람 | 목차 | 1.3.6 지속될까?

 

딥러닝에 새로운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만드는 핵심 요소 중 하나는 이 분야에서 사용하는 도구들의 대중화입니다. 초창기에 딥러닝을 하려면 흔치 않은 C++와 CUDA의 전문가가 되어야 했습니다. 요즘에는 기본 파이썬 스크립트 기술만 있으면 고수준의 딥러닝을 연구하는 데 충분합니다. 대부분 씨아노Theano와 텐서플로TensorFlow가 개발된 덕분이었습니다. 심볼릭 텐서 조작 프레임워크인 이 두 프레임워크는 파이썬과 자동 미분을 지원하여 새로운 모델을 아주 간단하게 구현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. 그리고 레고LEGO 블록을 만들 듯 딥러닝 모델을 쉽게 만들 수 있는 케라스 같은 사용자 편의 도구들이 등장했습니다. 케라스가 2015년에 처음 공개된 이후 이 분야의 많은 스타트업과 학생, 연구자들에게 새로운 딥러닝의 주력 솔루션으로 금방 자리 잡았습니다.

 


 

1.3.4 새로운 투자의 바람 | 목차 | 1.3.6 지속될까?

 

이 글은 도서출판 길벗에서 출간한  “케라스 창시자에게 배우는 딥러닝“의 1장~3장입니다. 이 책의 저작권은 (주)도서출판 길벗에 있으므로 무단 복제 및 무단 전제를 금합니다.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