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L Chip Race

card-hero2-800x550

출처: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

어제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하고 있는 딥러닝을 위한 칩 개발 프로젝트 ‘Catapult’에 대해 크게 보도가 되었습니다. 캐타펄트(Catapult)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수년간 개발해 왔고 최근 클라우드에 실전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. 이 칩은 FPGA(field programmable gate array) 타입이어서 재프로그래밍(reprogrammable)이 가능합니다. 와이어드(Wired)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런 타입을 채택한 것은 딥러닝 알고리즘이 발전하면서 새로운 연산방식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. TPU 방식이라면 아마도 구글은 계속 새로운 칩을 설계해야만 할 것이라고 보았습니다. 하지만 캐타펄트(Catapult)가 TPU 보다는 성능이 떨어진다고 합니다.

이 소식에 이어 바이두가 오늘 딥러닝을 위한 칩 벤치마킹 자료를 공개하였습니다. 딥벤치(DeepBench)는 딥러닝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칩을 제조하는 메이커들의 경쟁을 이끌고 연구자들이 원하는 하드웨어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서라고 합니다. 이 벤치마크에 사용된 코드는 깃허브에 커밋되어 있습니다. 이 벤치마크는 딥러닝 프레임워크를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고 행렬연산이나 콘볼루션 연산 같은 저수준의 작업에 대한 성능을 평가한 것입니다.

딥러닝에 대한 경쟁은 학계에서 프레임워크로 또 하드웨어로까지 빠르게 확산되는 것 같습니다. 현재는 엔비디아(Nvidia)와 인텔(Intel)만이 딥벤치 결과에 참여했고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. 하지만 구글이 TPU를 테스트해 줄지는 의문이네요. 딥벤치가 활성화되고 나서 바이두가 폭발적인 성능을 내는 칩을 내놓으려는 건 아닐런지…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